파워볼 초보 파워볼 분석기 무료 파워볼 홀짝 파워볼토토

파워볼 초보 파워볼 분석기 무료 파워볼 홀짝 파워볼토토

단순히 사설파워볼 감으로 지금 여기서 뭐가 나오겠다
해서 한두 파워볼 토토 개 운좋게 몇번 승리하는거는 그냥 하루만 게임을 승리하는 거지만,
저런식의 구간의 긴 줄을 잘 볼줄만 알고 연타로 4-5 개 이상 먹을수만 있다면,
매일 손실 안보고 수익을 충분히 낼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저 홀 줄이 장줄이라 치면 중간에 있는 4번째 5번째 혹은 6 번째 7 번째 늦탑이라 하여도,
2-3 번 확실히 먹고 금액을 칠수도 있고, 확률상으로 따졌을때,
분명 50 대 50 이긴 해도 줄이 끝나고 나서 뒤돌아보면,

물론, 어마어마한 자금으로 10 줄이든 15 줄이든 전부 마틴을 쳤다면, 지진 않았겟지만,
현실적으로 6 줄 이상만 나와도 거의 99 % 죽습니다.

40, 30, 25, 20, 18 이정도로 쳤다해도 꽤 이득이고 줄을 타는데,
상승 배팅을 하는 사람은 없을테니 줄을 잡는 순간부터 꺽이기 전까지
단 하나만 이라도 먹으면 무조건 이득이 크게 난다는 겁니다.

홀 홀 두개째 줄이 올라가고 있다면, 3번째 홀이 올라갈 때 크게 먹어야 되고요.
양희영(29 PNS창호), 아리아 주타누간(23 태국)은 7월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 로디언의 걸레인 골프클럽(파71/6,480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1번째 대회 ‘애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스코티시 여자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 원)

대회장 스타일인 링크스 코스는 바닷가에 위치해 바람 등의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선 2라운드까지 바람이 많이 불지 않았고,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티파니 조(미국)의 스코어는 13언더파였다.

3라운드가 되자 강풍이 몰아쳤다. LPGA 발표에 따르면 시속 35마일의 강한 바람이었다.
박성현은 강풍으로 그린 위에서 볼이 밑으로 흐르자, 얼른 마킹을 하기 위해 뛰어가기도 했다.
1라운드 단독 선두 티파니 조는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 9언더파를 몰아쳤다.
또 2라운드까지 언더파를 친 선수들은 51명이나 됐다.

하지만 강풍이 불자, 이날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는 사라 켐프(호주)가 기록한 4언더파밖에 되지 않았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티파니 조는 무려 9타를 잃었을 정도였고, 3라운드까지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32명으로 확 줄었다.
LPGA에 따르면 3라운드에 진출한 80명 중 언더파를 친 선수는 18명에 불과했다.

또 강풍이 가장 심했던 3라운드 마지막 7개 조 21명의 선수들 중 언더파를 친 선수는 없었다.
오전 일찍 플레이를 한 선수들이 아무래도 유리했다.
3타를 줄인 고진영이 39위에서 공동 7위(중간합계 4언더파 209타)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고,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도 이날 3타를 줄여 23위에서 6위(5언더파 208타)로 점프했다.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 4언더파를 친 사라 켐프는 무려 67위에서 공동 10위(3언더파 210타)로 뛰어올랐다.
공동 선두에 오른 양희영, 주타누간도 이날 2타씩을 잃은 스코어였다.

2라운드 선두 스코어는 13언더파였는데, 3라운드에선 8언더파로 5타나 적어졌다.
아리아 주타누간은 LPGA를 통해 “바람이 불기 시작하자 ‘이게 진짜 스코티시 오픈이지’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바람 때문에 샷이 흔들려) 곳곳에서 샷을 했다.

정말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타누간은 이날 강풍으로 인해 4타를 잃다가 16번 홀(파5)
핀까지 약 40야드 지점에서 칩인 이글에 성공해 공동 선두에 올랐다.
주타누간은 “운이 좋았다”고 겸손해 했다.단독 3위의 이민지는 강풍 때문에 짧은 퍼트도 놓치고 말았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3개를 잡으며 순항하던 이민지는 후반 홀에서
짧은 퍼트들을 몇 차례 놓치고 3타를 잃어 3위(7언더파 206타)를 기록했다.
이민지는 14번 홀(파4)과 15번 홀(파4)에서 연속해 약 2.5m,

이민지는 “바람이 미친 듯이 불었다. 진정한 링크스 골프장이라고 생각한다.
재밌었다”며 “바람이 정말 세차게 불고 틈이 없어서 퍼팅하는 것도 정말 어려웠다.
오늘 짧은 퍼트 몇 개를 놓쳤을 정도로 어려웠다. 진정한 골프의 시험장이라고 생각한다.

매 홀 9m 정도의 퍼트를 남겼던 것 같을 정도로 핀 가까이에 볼을 붙이기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유소연 역시 “1~2라운드와 비교해 정말 힘든 플레이를 했다.
(강풍 때문에) 모든 샷을 판단하기가 어려웠고 샷을 치는 것 자체도 어려웠다”고 말했다.
유소연과 함께 공동 4위에 오른 강혜지도

“바람이 너무 심해서 플레이를 하려다가 몇 번 뒤로 물러났다.
스윙을 하는 도중 클럽이 움직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공동 선두의 양희영은 “(최종 라운드에서 바람이 많이 불든 날씨가 차분해지든)

최종 라운드가 열리는 29일 역시 3라운드와 날씨가 비슷할 것으로 예보됐다.
LPGA는 “시속 35마일의 강풍이 불 것”이라고 밝혔다.톰 왓슨(미국)이 9번째 에이지슈트를 기록했다.
에이지슈트는 자신의 나이와 같거나 적은 타수를 기록하는 것을 말한다.
마틴베팅법은 승률이 1%든 배당이 1.1이든 아무리 낮아도 장기적으로 따졌을때,

파워볼에서 가장 작은볼 인 1번볼이나, 가장 큰볼인 28번볼이
나올때 에도 대/중/소 를 결정하는데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합니다.
일반볼 3개를 예측하면 대/중/소 가 이미 정해지게 되어있고,

온라인파워볼  파워볼게임。kr

파워볼사이트
파워볼사이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